한양조씨의 역사
한양조씨의 내력
본관 '한양'의 연혁
한양조씨의 인구
한양조씨의 항렬
한양조씨의 족보
우리의 뿌리
문간공(文簡公)은 누구인가?
한양조씨가 포천에 정착하게된 사연
문간공파 상계보
[강령]
4
39
698
618,264
접속자 명
현재 접속자 없음

본관 '한양'의 연혁


 본관(本貫)이란 시조 혹은 중시조의 출신지와 씨족의 세거지(世居地)를 근거로 정하는 것으로서 관향(貫鄕)이라고도 한다. 우리의 본관인 ‘한양(漢陽)’이라는 지명은 언제부터 어디에서 나온 것인지 그 근원을 살펴본다. 한양부(漢陽府)는 경기도 중심부에 위치하여 동쪽은 광주부(廣州府), 서쪽은 양천현(陽川縣), 남쪽은 시흥현(始興縣), 북쪽은 양주목(楊州牧)에 접하고 사방이 낙산, 인왕산, 목멱산(남산), 한강, 백악산, 북한산으로 둘러싸인 조선시대의 왕도(王都)이다. 고구려 때 북한산군(北漢山郡)으로 불리다가 백제 때 축성건도(築城建都)하여 신라 때 북한산주(北漢山州)를 두고 장한성(長漢城)을 쌓은 뒤 한주(漢州)로 고쳐졌다. 고려 초에 양주(楊州), 충렬왕 때 한양(漢陽)이라 하다가 조선 태조 때 한성부(漢城府)라 하고 경기도 양주목(楊州牧)에 붙였다. 이로부터 중앙정부라 하여 한양(漢陽)으로만 호칭하다가 광무제(光武帝) 때 황성(皇城), 한성부(漢城府), 일제 때 경성부(京城府), 광복 후 서울로 칭하여 오늘에 이르렀다. 한편 초기 선조들의 활동무대인 용진(龍津)은 고려시대 문주현(文州縣), 문천군(文川郡)으로 불리다 오늘날 함남 덕원군 북성면 용진리가 되었으니 한양은 선조의 본적(本籍)이고 용진은 유지(遺址)이다. 시조공(始祖公)의 후손들이 용진에서 세거(世居)하다가 조선개국 때 한양으로 옮겨 크게 번성하고 명문거족(名門巨族)의 기반을 닦아 한양의 세계(世系)를 이어 오고 있으니 고려조에서 용천(龍川)ㆍ용성(龍城)ㆍ용원(龍源) 부원군(府院君)의 봉군(封君)은 선조들의 고향을 따른 것이요, 조선조에서 한산(漢山)ㆍ한천(漢川)ㆍ한평(漢平) 부원군(府院君)의 훈봉(勳封)은 본적을 따른 것이다.

사진 - 한양의 옛 지도

Copyright ⓒ Since 2003 한양조씨문간공파종회 All Right Reserved.
<487-911>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가채리 804-10 ☎ 031-535-7662